한국취업코칭센터 - '칩히스'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빨리 가기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BLOG main image
http://www.careermap.kr
[링크 사이트]

Home
Notice
Zoom In
It's Company
It's Interview
It's Essay
News Letter
Open Positions
Services
About us
1,672,46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69 hit
Yesterday 268 hit
Statistics Graph

rss
방명록 남기기
'칩히스'에 해당되는 글 2건
2014.08.02 07:42

면접 합격전략

 

지식의 저주

 면접관은 당신의 답변을 제대로 알아 듣기나 할까?

 

운전에는 사각지대가 있다. 초보시절에 사각지대에서 툭 튀어나오는 오토바이나 차량 때문에 당황해본 경험이 있을 거다. 그런데, 면접 초보자에게도 사각지대가 있다. 칩 히스 교수가 쓴 <스틱>이라는 책에는 '지식의 저주'라는 말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일반 사람들보다 세 걸음쯤 앞서서 얘기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면 상대방이 전혀 이해를 못하는 현상을 말한다.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실험을 해보았다. 한 그룹의 사람들에게 120개의 노래를 하나씩 골라 테이블을 두드리도록 했다. 다른 그룹은 그 소리를 듣고서 노래의 제목을 맞히는 실험이었다. 두드리는 사람들은 상대방이 노래를 50% 정도는 알아 맞힐 거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듣는 사람들은 120곡 중에서 단 3개의 노래만 맞혔을 뿐이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

 

두드리는 사람들은 테이블을 두드릴 때 머릿속으로 노랫소리를 연상하게 된다. 그들의 머릿속에는 오케스트라나 밴드의 선율이 생생하게 흐르고 있다. 그래서 듣는 사람들도 그 노랫소리를 들으며 쉽게 맞힐 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듣는 사람들에게는 노랫소리는 전혀 들리지 않는다. 테이블을 딱딱 두드리는 무의미한 소리만 들릴 뿐이다. “내 귓속엔 노랫소리가 생생하게 들리는데 어떻게 알아 듣지를 못하는 거지?”라며, 두드리는 사람들은 듣는 사람들이 알아맞히지 못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것이 '지식의 저주' 이다. 테이블을 두드리는 사람은 듣는 사람의 입장을 생각하지 못하는 자가당착에 빠지는 거다. 지식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서는 듣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하는 의도적이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데, '지식의 저주'는 면접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면접관이 지원자에게 궁금한 사항을 질문하면 지원자들은 두세 걸음 의도를 벗어나는 대답을 하는 경우가 많다. 지원자는 자신의 배경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런 답변이 가능하지만, 지원자를 처음 만나는 면접관에게는 공허한 답변으로 들릴 것이다. 지원자들은 면접관과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지식의 저주'에서 벗어나 자신을 쉽게 이해시키는 답변을 해야 한다. 면접 때마다 버벅거리는 당신은 '지식의 저주'에 빠져서 허우적거리는 모습일 수 있다. 다음 면접에서는 '지식의 저주'에서 벗어나 듣는 사람 입장에서 테이블을 두드리며 노래를 전달하라.

 

 

2014.05.26 08:18

두드리는 사람과 듣는 사람 : 지원자와 면접관

120 곡 중에서 단 3곡만 알아 맞히다

 

운전에는 사각지대가 있습니다.

초보시절에는 사각지대에서 툭 튀어나오는 오토바이나 차량 때문에 누구나 당황하게 됩니다.

그런데, 면접 초보자에게도 사각지대가 있습니다.

 

칩 히스 교수가 쓴 '스틱'이라는 책에는 '지식의 저주'라는 말이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일반 사람들보다 세 걸음쯤 앞서서 얘기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면 상대방이 전혀 이해를 못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실험을 해보았습니다.

한 그룹의 사람들에게 120개의 노래를 하나씩 골라 테이블을 두드리도록 했습니다.

다른 그룹은 그 소리를 듣고서 노래의 제목을 맞히는 실험이었습니다.

 

두드리는 사람들은 상대방이 노래를 50% 정도는 알아 맞힐 거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듣는 사람들은 120곡 중에서 단 3개의 노래만 맞혔을 뿐입니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요?

 

두드리는 사람들은 테이블을 두드릴 때 머릿 속으로 노랫소리를 연상하게 됩니다.

그들의 머릿 속에는 오케스트라나 밴드의 선율이 생생하게 흐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듣는 사람들도 그 노랫소리를 들으며 쉽게 맞힐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듣는 사람들에게는 노랫소리는 전혀 들리지 않습니다.

테이블을 딱딱 두드리는 무의미한 소리만 들릴 뿐이지요.

내 귓속엔 노랫소리가 생생하게 들리는데 어떻게 알아 듣지를 못하는 거지?

두드리는 사람들은 듣는 사람들이 알아맞히지 못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것이 '지식의 저주' 입니다. 듣는 사람의 입장을 생각하지 못하는 자가당착이지요.

지식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서는 듣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하는 의도적이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지식의 저주'는 면접에도 적용되는 현상입니다.

 

취업준비생인 여러분은 자기자신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면접장에서 여러분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면접관이 물어오면,

여러분은 두세 걸음 의도를 벗어나는 대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자신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배경을 바탕으로 대답하게 되면,

면접관은 여러분의 역량을 충분히 평가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됩니다.

 

면접은 여러분을 전혀 모르는 면접관과 처음 만나는 자리입니다.

'지식의 저주'에서 벗어나 면접관에게 여러분을 쉽게 이해시켜야 합니다.

면접에서 자주 버벅거리는 당신은 '지식의 저주'에 빠진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다음 면접에서는 사각지대가 없도록 '지식의 저주'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럴려면 듣는 사람 입장에서 테이블을 두드리며 노래를 전달해야 하겠지요.

prev"" #1 next
Copyright ⓒ 취업컨설팅 전문기관 '한국취업코칭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