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취업코칭센터 - '취업스펙'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빨리 가기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BLOG main image
http://www.careermap.kr
[링크 사이트]

Home
Notice
Zoom In
It's Company
It's Interview
It's Essay
News Letter
Open Positions
Services
About us
1,688,533 Visitors up to today!
Today 229 hit
Yesterday 251 hit
Statistics Graph

rss
방명록 남기기
'취업스펙'에 해당되는 글 2건
2014.07.13 08:39

여러분의 취업은 아직 안녕하십니까?

 영어점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직무적합도 & 조직적합도

  

                    

 

1 그들은 이렇게 말한다

 

  1000대 기업의 채용공고를 조사해 보면 신입사원 채용할 때 토익 등 공인 어학성적을 반영하는 기업이 900개가 넘습니다. 이처럼 국내 주요 기업은 토익점수가 없으면 지원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토익점수 없이 취업을 준비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토익 900점 이상으로 지원자격을 제한한 한국선물증권거래소의 경우 십여 명 채용에 매번 1400여명이 지원하여 100 1에 육박하는 경쟁을 보입니다. 토익 만점도 수십 명에 이르기에 토익점수가 높을수록 취업에 유리합니다.

 

  많은 대학생들은 취업준비를 위한 토익공부에 기꺼이 시간과 비용을 투자합니다. 취업시즌을 앞둔 방학 때마다 토익 학원은 대학생들로 만원입니다. 토익점수가 높으면 취업에 유리하다는 생각 때문에 토익 900점을 넘어야 안심하고, 800점 대에 미치지 못하면 불안해 합니다. 그래서 취업시즌에도 토익을 붙들고 있습니다.

 

2 이것은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다

 

  국가고시나 전문직 자격증 시험 응시자격에 토익점수가 필수가 된지 오랩니다. 외무고시는 토익 775점 이상, 사법고시나 행정고시는 토익 700점 이상이 필요합니다. 경찰공무원, 소방공무원 시험에도 토익점수가 높으면 가산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변리사 시험 토익 775, 공인회계사, 세무사, 감정평가사, 공인노무사 시험은 토익 700점 이상이어야  합니다. 기업체는 극히 일부 경우만 토익 900점이나 850점 이상을 요구할 뿐, 대부분 700점이나 750점 이상이면 지원할 수 있습니다. 이공계 출신은 이보다 약간 낮은 토익점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사회에 첫발을 내딛기 위해서는 토익 등 공인 어학성적이 필수입니다.

 

  그런데, 기업은 높은 경쟁률 때문에 최소 지원자격으로 토익점수를 제시했을 뿐, 토익점수보다 실제 영어 구사능력으로 지원자를 평가합니다. 만일 토익 600점 대이지만 영어 구사능력이 양호하고, 토익점수 900점 대이지만 영어 구사능력이 떨어진다면 기업은 당연히 전자를 선호합니다.

 

  기업은 이제 토익 대신 토익스피킹이나 오픽 점수를 요구합니다. 영어 구사능력에 근접하는 스피킹 공인시험이 토익을 대체하고 있고, 면접과정에서는 영어 면접으로 실력을 확인하려고 합니다. 따라서 토익점수보다 실제 영어 구사능력이 중요하며, 토익점수가 100점 더 높다고 취업에 유리하지 않습니다. 대부분 기업은 토익은 지원자격만 충족하면 되고, 업무 성격에 따라서 실제 영어 구사능력을 평가합니다. 중국어 등 제2외국어를 구사할 수 있다면 취업에 더욱 유리합니다.

 

3 토익이 아니라 직무적합도와 조직적합도로 평가한다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들은 고민합니다. 수 많은 지원자들 중 누가 업무를 더 잘 하고, 조직에 잘 적응하며, 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학교와 전공, 학점, 외국어, 자격증, 인턴경험, 동아리 등 교내외 활동사항은 기초자료에 불과할 뿐입니다. 그렇다고 모든 지원자들을 면접 보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합니다.

 

  기업은 지원자가 너무 많아서 채용인원의 10~15배수를 서류전형으로 선발합니다. 기업별 평가기준에 따라서 취업스펙을 항목별로 점수화 시키고, 일부 기업은 자기소개서도 반영하여 평가합니다. 이때 토익점수로 서류 합격이 좌우되는 경우는 거의 드뭅니다.

 

  취업을 앞두고서 학교와 전공, 학점 등은 바꿀 수 없지만 토익점수는 바꿀 수 있기에 많은 학생들이 토익에 올인하는 경향입니다. 기업은 영어 사용이 많은 직무는 원어민 면접관으로 영어 실력을 평가하지만, 일반 직무는 기본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하다면 직무 적합도와 인성 평가에서 당락이 좌우됩니다.

 

  그런데 1982년 도입된 토익 시대가 저물고 이제는 스피킹 능력을 테스트하는 토스나 오픽 시대가 도래하였습니다. 지원자격을 충족시키는 스피킹 공인점수를 취득하였다면 실제 영어 구사능력을 향상 시키는 것이 면접에 유리합니다.

토익 30년 천하가 끝나고 스피킹 시대가 도래하였다는 사실을 모르고서 토스나 오픽 지원자격을 준비하지 않은 취업준비생들이 아직도 있습니다. 스피킹 공인점수 때문에 아예 지원조차 하지 못한다면 얼마나 허망할까요

 

  기업은 일 잘하는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지원 직무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많은 사람을 선호합니다. 기업은 오랫동안 근무하며 조직발전에 기여할 신입사원을 선호 합니다. 그래서 적극적이고 성실하며, 책임감 강하고,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협력적이며, 주도적이고 도전적인 사람을 높이 평가합니다.

 

  취업스펙은 중요합니다. 서류전형 시 불리한 스펙 때문에 탈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실무역량은 스펙과 무관하다는 것을 기업들이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업들은 자기소개서를 반영하거나 면접에서 옥석을 가리려고 노력합니다. 설사 스펙에 의존하여 서류전형 했을지라도 그 후 과정에서는 지원자의 참모습을 평가하려고 고심합니다.

 

  영어를 많이 사용하는 직무가 아니라면 기업은 직무적합도조직적합도라는 두 가지 잣대로 신입사원 채용을 결정합니다. 지원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지 알기 위해 직무적합도를 평가하고, 지원기업에 부합되는 인재를 뽑기 위해 인성을 평가합니다. 즉, 조직적합도를 평가하기 위해 인성을 체크하는 겁니다.

2011.07.06 21:40
고3 성적은 대학을 결정한다
고3 성적은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
고3 성적은 취업 후에도 따라 다닌다

유명 대기업에서 신입사원 모집공고를 하자 2만 명 넘게 지원했습니다.
50
명 모집 계획이었으나 최종적으로 60명을 채용했습니다. 우수 인력이 많다 보니 계획보다 많은 인력을 채용한 거지요. 그런데, 2만 명이나 되는 지원자 중에서 1차 서류전형 합격자를 어떤 기준으로 선별할까요?
자기소개서가 중요하니깐 2만 명의 자기소개서를 일일이 읽어보고서 면접 대상자를 선별한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지요.
자기소개서를 읽고서 지원자를 평가할 수 있는 채용담당자가 기업에 많지 않습니다.
또한 기업은 엄청난 분량의 자기소개서를 정성껏 살펴볼 만큼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자기소개서는 면접 전형 때 지원자를 평가하는 자료로 활용할 수 있지만
, 서류전형을 위해 일일이 점수를 매기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결국 자기소개서가 아니라 지원서에 기재되는 학교, 전공, 학점, 외국어 능력, 자격증,  해외연수, 교내외 활동사항, 인턴경험기타 활동사항 등의 취업스펙으로 심사하는 게 가장 합리적입니다. 그렇다면 서류전형을 통과하지 못하면 아무리 훌륭한 자기소개서라도 빛을 보지 못하지요.

물론 자기소개서를 중요시 하여 서류전형에 꼭 반영하겠다는 기업이 있습니다.
그런 경우라도 지원자가 많은 대기업은 모든 자기소개서를 읽기 보다는 서류전형 통과 예상자를 대상으로 국한하는게 합리적이지 않을까요. 결국 자기소개서를 서류전형에 반영하는 기업들도 취업스펙을 기준으로 대상자를 좁혀서 반영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 입사 지원서에 기재된 내용 중에서 기업에게 가장 신뢰성을 주는 것은 무엇일까요?
그건 소위 '학벌'입니다. 학교와 전공이 최고의 신뢰감을 주는 지표가 되는 거지요.


학점은 믿을 수 없습니다.
경쟁적으로 학점 인플레이션이 심하고, 대학별 학점 차이를 비교할 객관적 기준이 없습니다.
외국어 공인점수는 숫자일 뿐 외국어 구사능력과 다릅니다.
이를 보완하고자 스피킹 시험이 도입되었지만 지원자격을 구분하는 경계선으로 작용할 뿐이지요.
업무상 외국어를 사용하는 직무라면 외국어 면접을 통해서 실제 의사소통 능력을 검증해야 합니다.

동아리활동과 봉사활동을 살펴본다면 인성과 가치관을 엿볼 수 있지만 제한적입니다
.
지원 직무와 관련된 인턴 경험이 있으면 실무 적응이 빠르지만 개인별 역량에 따라 차이가 심하지요.
자격증과 공모전 수상경력 등은 일부 직무에만 유효할 뿐 의미가 없습니다.

따라서
, 기업이 서류심사에서 실수를 가장 줄이는 방법은 학벌을 잣대로 평가하는 것이지요.
게다가 명문대 학생들이 비 명문대 학생보다 외국어 능력과 지식 습득 결과가 뛰어납니다.
명문대 학생들은 구성원들의 집단적 영향으로 학업과 외국어 학습이 치열하여, 자신도 모르게 취업준비에서 요구되는 기본 스펙이 잘 갖춰져 있습니다. 물론 명문대 학생들도 면접에서는 대책이 없는 편이지요.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상위권 대학 출신자는 서류전형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
반면에 하위권 대학 출신자는 인기 있는 대기업체 서류전형을 통과하기란 매우 어렵습니다.
다만 일찌감치 목표를 세워서 해당 대기업체에 적합한 차별적인 강점을 갖추었다면 해볼만 하지요.

고3 성적은 대학 입학을 좌우할 뿐만 아니라,
대학 졸업 후에는 대학 이름표로 바뀌어서 평생을 따라 다닙니다.
불리한 꼬리표를 달고 있다면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리마커블한 실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prev"" #1 next
Copyright ⓒ 취업컨설팅 전문기관 '한국취업코칭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