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취업코칭센터 - '인크루트'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빨리 가기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BLOG main image
http://www.careermap.kr
[링크 사이트]

Home
Notice
Zoom In
It's Company
It's Interview
It's Essay
News Letter
Open Positions
Services
About us
1,688,060 Visitors up to today!
Today 7 hit
Yesterday 165 hit
Statistics Graph

rss
방명록 남기기
'인크루트'에 해당되는 글 2건
2015.08.17 07:55

채용정보 수집방법(1)

취업포털 사이트 활용

 

국내 명문대 경제학과 졸업예정자인 K씨는 무심코 취업포탈 사이트 가입 후 이력서를 등록했다. 그런데 취업시즌 때 학업과 자기소개서 작성으로 한창 바쁠 때 전화벨이 자주 울린다. 알고 보니 취업포탈에 올린 이력서 보고 연락하는 헤드헌터나 기업체 채용담당이다. 그런데 보험영업 등 관심 없는 채용정보들이라 귀찮아서 이력서 정보를 삭제했다. 하지만 그 후에도 헤드헌터들의 연락은 좀처럼 끝나지 않는다.

 

경력직에 대한 채용정보 수집은 신입사원보다 구직자의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 경력직은 수시 채용이기 때문에 언제 채용공고가 나올지 모른다. 따라서 이직을 시도한다면 관심 있는 기업에 대해 꾸준히 채용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대기업과 외국계기업은 자사 홈페이지 채용사이트에 채용공고를 올리지만 구직자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사람인, 잡코리아, 인크루트 등 취업포털 사이트를 이용한다. 따라서 채용정보를 수집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구인광고가 매일 올라오는 채용포탈 사이트를 주기적으로 방문해야 한다.

 

추천하는 취업포탈 사이트로는 사람인, 잡코리아, 인크루트이다. 이 외에도 커리어, 스카우트, 워크넷이 있지만 커리어와 스카우트는 상기 세 곳과 유사한 사이트이고, 공공부문은 운영 초점이 다르고 민간부문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따라올 수 없다. 취업포털 사이트 가입 회원은 중복이 많으며 기업과 서치펌의 채용정보도 중복된다. 따라서 아래 3대 취업포탈 사이트 중 2~3군데 가입하는 것이 효율적이며, 경력을 쌓은 후 실제 이직단계에서 이용할 것을 권한다.

 

이력서를 등록하면 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간주되어 보험 등 다양한 곳에서 스팸성 연락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열람을 금지하는 기업명을 복수 등록할 수 있어 재직 중인 회사의 인사담당자나 금지하고 싶은 기업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다. 불필요한 연락을 받고서 괜히 신경 쓰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실제 이직단계에서 이력서를 등록하는 게 좋다. 그리고 이직 계획이 없을 때는 즉시 이력서를 비공개로 설정해야 한다.

 

구분

사람인

잡코리아

인크루트

기업명

㈜사람인에이치알

잡코리아()

인크루트㈜

설립일

20023

19989

199811

대표자

이정근

김화수

이광석

웹사이트

http://www.saramin.co.kr

http://www.jobkorea.com

http://www.incruit.com

최대주주

다우기술

미국 몬스터닷컴

NHN엔터테인먼트

 

취업포탈 사이트를 활용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첫째, 채용정보를 검색한다.

이직하려는 업종과 직무에 대해 채용정보를 직접 검색하며 관심 가는 기업을 찾을 수 있다. 채용정보는 기업체 채용담당자가 올린 채용정보와 서치펌 헤드헌터가 올린 채용정보로 구분되어 있다. 이직단계에서는 매주 2~3일마다 채용정보를 적극적으로 검색해야 한다. 신입사원 취업을 위해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둘째, 구직자로서 이력서 정보를 노출한다.

경력자가 이력서를 등록하여 공개하면 수많은 기업과 서치펌에서 열람한다. 기업체 인사부서와 서치펌 헤드헌터들이 취업포탈 사이트에 기업회원으로 가입하여 필요한 인재를 찾고 있다. 기업체 인사 담당자보다는 헤드헌터들이 적극적으로 취업포탈 사이트 인재DB를 뒤져서 연락해 온다. 3대 취업포탈 사이트마다 수천 명의 헤드헌터들이 인재를 찾기 위해 활동 중이다. 진행 중인 포지션에 추천대상자로 적합한지 검토하기 위해 연락하는 것이며, 경력사항을 확인하고 사전 인터뷰를 거쳐 기업체에 추천한다. 그때서야 채용기업에서 주관하는 서류전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한편 헤드헌터들도 진행 중인 채용공고를 취업포탈 사이트에 포스팅하여 이직하려는 경력자들의 지원을 유도하고 있다. 따라서 서치펌들이 공개로 진행하는 실무자급 채용정보는 취업포탈 사이트에 많이 노출되고 있다. 따라서 경력직 채용정보를 가장 손쉽게 수집할 수 있는 곳은 취업포탈 사이트이다.

 

그리고 신입사원 채용정보에까지 영역을 확대하여 이제는 기업체들이 공개하는 수많은 신입사원 채용정보를 취업포탈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단점은 고졸, 전문대졸, 대졸 대상자에 구분 없이 모든 채용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정보가 많다. ,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취업포탈 성격 때문에 조회할 자료가 많고 이용하기에 비효율적이다.

 

2010.04.16 09:23

국내 인터넷이 확산될 때 온라인 리쿠르팅사업을 창업하여 자리를 잡아온 인크루트가 코스닥 우회상장을 노리는 제조업체에 매각되었습니다.

취업포털사이트 1위 업체인 잡코리아, 크게 뒤져있는 인크루트, 스카우트, 커리어, 사람인 등 2~5위 업체...
이번 인크루트 매각을 지켜보면서 확실한 1위와 2위간의 격차를 실감하게 됩니다.
사실 매출과 이익 등 규모면에서는 잡코리아가 월등하지만 서비스 측면은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사이트 전체 공간을 돈벌이로 도배를 해놓은 잡코리아에 비해 사용자 측면에서 서비스 품질이 양호했던 인크루트였지요. 1위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한 채 연속적인 적자에 허덕이더니 결국 창업자가 손을 떼는군요.
취업포털은 잡코리아를 제외하면 매출과 이익면에서 모두 성적이 좋지 않은 상황이기에 향후 시장구도 변화가 예상되는군요.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 부부는 창업 후 10년 넘게 공 들이다 지분을 120억에 매각하였으니 고생한 보람은 있는 것 같네요. 오히려 새로운 인생을 설계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듯 합니다.
이렇듯 기업을 창업하여 성장시킨다는게 매우 어렵기에, 인크루트 창업주로서는 성공한 케이스에 속하지요.

[관련 기사] 2010.04.13
레드로버, 인크루트 통해 코스닥 우회상장

3D
모니터 및 카메라장비를 만드는 레드로버가 인터넷 채용서비스업체 인크루트를 통해 우회상장한다. 이로써 인크루트는 코스닥 시장에 우회상장한지 5년 만에 상장사 '간판'을 내주게 됐다.
4월
13일 인크루트는 레드로버를 흡수합병하며 합병 후 레드로버하회진 대표가 인크루트 최대주주가 된다고 공시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 및 특수관계인 2인의 지분 27.25%와 경영권을 레드로버 측이 120억원에 사들인 것이다.

레드로버는 최근 성장성이 높은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3D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업체로 3D장비 뿐 아니라 3D 콘텐츠 제작에도 뛰어들었다이 회사는 3D입체 모니터와 카메라 장비를 만들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110억원, 영업이익 14억원, 순이익 12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인크루트는 이번 합병을 통해 한발 뒤로 물러서게 됐다
.
국내 최초로 인터넷 채용 서비스를 시작한 후 지난 2005 3월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지만 이후 3년 동안 적자를 내며 수익 창출에 한계를 보여 왔다. 인크루트는 2007~2009 3년 연속 적자를 내며 지난해 매출액 108억원, 영업손실 6억원, 순손실 5억원을 기록했다. 물론
합병 이후에도 인크루트가 벌이던 인터넷 채용 서비스 사업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한다.

prev"" #1 next
Copyright ⓒ 취업컨설팅 전문기관 '한국취업코칭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