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취업코칭센터 - <취업컨설팅> 톨스토이를 만나러 간 1만2000km 여정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빨리 가기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BLOG main image
http://www.careermap.kr
[링크 사이트]

Home
Notice
Zoom In
It's Company
It's Interview
It's Essay
News Letter
Open Positions
Services
About us
1,739,115 Visitors up to today!
Today 43 hit
Yesterday 210 hit
Statistics Graph

rss
방명록 남기기
2014.08.26 05:58

좋아하는 일 VS. 잘하는 일

 

톨스토이를 만나러 간 12000km 여정

 

1880대 말, 러시아 시골역에서 철도원으로 일하던 청년은 문학에 대한 열정을 주체하지 못해 모스크바에 있는 톨스토이를 만나러 갔다. 대문호인 톨스토이만이 자신의 시에 대해 정확한 평가를 내려줄 거라 믿었기 때문에, 그 청년은  6,000km나 떨어진 거리가 두렵지 않았다. 산과 강을 건너고 꽁꽁 언 설원을 지나 오직 문학에 대한 열정 하나로 톨스토이를 찾아 갔다.

 

청년은 영하 30도가 넘는 날씨 속에서 죽을 고비를 넘기며 모스크바에 도착하였으나, 톨스토이는 먼 여행을 떠나고 없었다. 그는 하는 수없이 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 가야 했는데, 어느 새 겨울이 지나고 세상은 봄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었다. 청년은 비록 톨스토이는 만나지 못했지만 길고 긴 여행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접했다. 물건 배달부와 어부, 염전에서 일하는 사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특히 하층계급의 삶의 문제에 대해 깊은 통찰력을 얻었다. 그는 이 여행을 계기로 삶의 무게를 다루는 글을 쓰기로 결심하게 된다.

 

청년은 비록 톨스토이는 만나지 못했지만 12000km에 이르는 긴 여행에 도전하여 삶의 지평을 넓힐 수 있었고, 톨스토이라는 대가의 평가 대신 삶에 대한 자신의 가치를 바탕으로 문학에 대한 열정을 펼쳐 나갔다. 그 청년은 러시아의 사회주의 리얼리즘 소설가 막심 고리키(1868.03~1936.06)이다.

 

이처럼 어떤 목표에 도전하여 비록 목표를 성취하지 못하더라도, 그 과정에서의 경험을 통해 추구하는 목표로 한걸음 나아갈 수 있다. 당신은 단지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대한 열정 때문에 헛걸음이 될지도 모르는 12000km 여행을 무작정 떠날 용기가 있는가? 교통이 발달한 지금과 달리 120여 년 전의 12000km는 목숨을 건 험난한 여정이다. 좋아하는 일이라면 이런 열정을 지녀야 한다. 

 

Copyright ⓒ 취업컨설팅 전문기관 '한국취업코칭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