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취업코칭센터 - |자기소개서| 서류탈락에서 벗어나는 방법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빨리 가기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BLOG main image
http://www.careermap.kr
[링크 사이트]

Home
Notice
Zoom In
It's Company
It's Interview
It's Essay
News Letter
Open Positions
Services
About us
1,688,060 Visitors up to today!
Today 7 hit
Yesterday 165 hit
Statistics Graph

rss
방명록 남기기
2015.08.16 08:15

입사 지원횟수는 중요하지 않다

서류탈락에서 벗어나는 방법

 

 

 

서울 중위권 대학 출신 A의 스펙은 다음과 같다. 국제통상학 전공, 학점 3.82, 토익 895, 토익스피킹 6, HSK 6, 미국 어학연수 1, 중국 교환학생 1학기, 영어 의사소통 무난, 중국어 의사소통 가능, 인턴 경험 없음.

 

4학년이 되자 취업특강과 취업캠프, 취업스터디에 부지런히 참석했던 A는 취업시즌 초반에 낭패를 겪었다. 설마 하면서 제출한 20여군데 대기업체 입사지원서가 모두 서류 탈락한 것이다. 최소한 한두 군데는 기대를 했었는데 아예 면접 기회조차 오지 않는 현실이 당황스러웠다.

 

A는 그제서야 말로만 듣던 취업난을 실감하며 지원기업을 선별하여 자기소개서 작성에 정성을 쏟았다. 한결 개선된 자기소개서 때문인지 다시 지원한 20여군데 중 세 군데 기업에서 면접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첫 번째 면접은 긴장과 실수 때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다. 당연히 탈락이다. 서류통과가 그렇게 어려운데 허망하게 면접을 날리니 눈앞이 캄캄하다.

 

나머지 두 군데는 꼭 근무하고 싶은 기업이라서 면접준비에 올인했다. A는 국내 영업으로 지원했으나 중국어에 대한 차별성을 살려서 면접을 잘 마쳤다. 1,2,3차 면접까지 무난히 통과하여 작년 연말에 최종 합격 통보를 받았다. 올해 2월에 졸업한 A는 유명 대기업체에 근무 중인데, 작년 서류전형에서 탈락하던 충격을 아직도 잊지 않고 있다.

 

  

 

A는 처음에는 한 곳도 서류전형을 통과하지 못했는데, 그 후에는 왜 세 군데나 서류전형을 통과한 것일까?

 

초반의 서류전형 광탈에 바짝 긴장이 되어 자기소개서 작성에 신경을 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서류전형을 통과했다는 증거는 없다. 지원기업을 분석해보면 초반에는 산업과 업종을 고려하지 않고 인기 있는 대기업체 국내영업과 해외영업에 무조건 지원했다.

 

산업재분야 영업직무는 신입사원 채용 시 제품지식과 관련 있는 이공계 출신을 선호한다. 산업과 업종을 구분하지 않고 지원하다 보니 A의 강점을 차별화 시키지 못했다. 게다가 기업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지 않고 자기 중심적인 자기소개서를 급하게 작성했다. 다른 지원자보다 경쟁우위에 있는 차별성이 전혀 없었기에 서류전형을 통과하지 못한 것이다. 그 후에는 A가 잘 알고 있는 소비재분야 기업을 목표로 하여, 영어와 중국어 사용을 차별적으로 부각시켰다. 그러자 자기소개서 작성하기가 쉬워졌다.

 

A는 스펙을 기준으로 취업가능성을 따지고 직무적합도가 높은 기업 위주로 지원했기 때문에 서류전형을 통과한 것이다. 만일 초반처럼 계속 취업가능성과 방향성을 고려하지 않고 지원했다면 지원횟수와 무관하게 서류탈락이 반복되었을 것이다.

 

 관련 글   입사지원 많이 하면 취업가능성 높아질까? 

 

Copyright ⓒ 취업컨설팅 전문기관 '한국취업코칭센터' All Rights Reserved.